혼자 셀프로 수염을 염색 하다가 부작용이 온 남자

 

 

지난 2일(현지시간) 온라인 미디어 래드바이블은 영국 웨일스 출신 남성 도미니크 기본의 사연을 전했다.

도미니크는 혼자서 셀프 염색에 도전한  것이다.

도미니크는 슈퍼마켓에서 염색약을 구입했다.

수염에 염색을 하기 위해서였다. 수염 위에 염색약을 발랐다.

그런데 염색약을 바른 부위가 뜨거워지기 시작했다.

급하게 물에 씻어냈지만 나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결국 입술 위가 평소와 다르게 퉁퉁 부어올랐다.

도미니크는 병원으로 향했다.

의사는 “염색약의 파라페닐렌다이아민 성분이 축적되면서 부작용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도미니크는 알레르기 치료제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했다.

다행히 일주일 뒤 부기가 가라앉았다고 알려졌다.

 

이처럼 염색약 사용시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해야된다.

자신에게 맞지 않는 성분이 있지는 않은지 꼭 확인하고 사용해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