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음식 리뷰 남겼다가 사장님한테 ‘패드립’ 들었습니다”…”누구 잘못인가요?”

배달 앱에 올라온 리뷰 하나가 논란이 되고 있다.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는 “의견 분분한 요기요 리뷰”라는 제목으로

배달 앱에 올라온 리뷰 하나가 공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바지락칼국수와 수제비를 시켜 먹은 손님의 리뷰가 담겼다.

손님은 가게 리뷰에 “배달 1시간이 넘도록 안 오는데 배달대행 핑계 대고 음식 온 거마저도 팅팅 불어서 왔습니다.

장사하는 거 취미로 하시는 듯. 밑에 리뷰 맛있다길래

그나마 참고 먹으려니까 바닷물로 요리하셨나 봐요^^ 너무 최악이라 리뷰 남깁니다”라고 적었다.

 

해당 리뷰에 사장님은 “악 리뷰 남기시는 거 취미세요? 제가 손님 목소리 기억하는데

무슨 말을 그렇게 알아들으세요? 대행 요청하는데 그쪽은 안 잡고 그럼 제가 머리에 이고 갑니까?

꼴랑 2만원도 안되는 금액에 대행비도 없이 장사하는데 취미로?”라며 분노했다.

이어 “직원들이 소화하기에 버거우니 대행 매장에서 지불해가며 배달하는데 취미로? 배달대행 핑계?

대행비 내가 받기를 했니 뭐 했니 양심이 있으면 이런 글 맥빠지니까 올리지 마세요.

늬 엄마가 장사해도 이딴 식 장난으로 볼래?”라고 가족 욕까지 하며 답글을 달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리뷰를 본 네티즌들은 “비꼬는 말에 빡이 친 건 이해하지만 대응이 별로네”, “사장 답변을 보니 손님이 잘못한 게 더 없어 보임”, “이게 의견 분분할일? 당연 사장 잘못인데”, “사장이 저런 식으로 댓글 달면 아무리 평점 좋아도 시키기 싫던데 손님이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겠고”, “사장이 이상한데 배달 1시간 넘어서 팅팅 불어서 왔는데 어떻게 좋은 리뷰를 남겨” 등 사장의 태도에 대해 지적했다.


관련 없는 이미지

 


관련 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