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로 연못에 빠트린 관광객의 ‘아이폰’ 찾아 주워서 되돌려준 수달

 

관광객이 실수로 그만 연못 속에 빠뜨린 아이폰을 찾아 주워서 되돌려준 수달이 있어 화제다.

 

사연은 지금으로부터 6년 전인 지난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영국 일간 미러에 따르면 한 관광객이 영국 콘웰에 위치한 한 동물보호소에 방문하게 된다.

스타스키(Starsky)라는 이름을 가진 수달이 있었다.

당시 녀석은 9살이었고, 이날 수달 스타스키는 한 관광객이 실수로 연못에 아이폰을 떨어뜨린 모습을 보게 된다.

 

 

수달 스타스키는 연못에 빠진 아이폰을 보자마자 본능적으로 물속에 들어갔다.

실수로 아이폰을 연못에 빠뜨린 관광객은 멘붕에 빠져 있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물속에 빠진 아이폰을 다시 꺼내기란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잠시후 연못에 들어간 수달 스타스키는 물속 이곳저곳을 헤맸다.

그러다 조금 전 관광객이 빠뜨린 아이폰을 들고 물 위로 올라오는 것이었다.

 

알록달록한 아이폰 케이스를 들고 물 위로 올라온 수달 스타스키 모습을 본 관광객은 놀라움에 입을 떡 벌리고 말았다.

수달 스타스키가 물속을 뒤진 끝에 찾아낸 아이폰을 동물보호소 소속 직원 제니 루이스(Jenny Lewis)에게 전달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