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허위, 과장 보도를 한 언론사와 기자, 블로거, 유튜버까지 싹 다 법적대응 하겠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조국 사태’ 당시 허위,과장 보도를 한 언론사와 기자,

유튜버, 블로거 등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지치지 않으며 따박따박 하겠다” 밝혔다.

특히 형사 고소를 제기한 기자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이들에게는 민사소송도 제기할것이다.

그 외 허위 보도를 한 기자들의 기사 내용도 검토하고 있다” 밝혔다.

조 전 장관은 “비판적 의견, 조롱, 야유는 거칠더라도 표현의 자유 영역으로 보아 감수할 것이다.

이는 저의 학문적 입장이기도 하다”고 밝히며 “언론사는 언론중재위 제소를 원칙으로 하고,

기자나 유튜버 등 개인에 대해서는 사안의 경중에 따라

민사제재 단독 민사제재와 형사제재를 병행해 적절히 선택해 조치하겠다” 밝혔다.

 

이처럼 적극적으로 법적 조처에 나선 이유에 대해서는 “저와 제 가족의 명예를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조치”라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기사를 하나하나 찾아 모두 조치하겠다”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