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 올라가지 말라던 2층에 올라가보니…”역대급 충격+소름 주의 ‘에어비앤비’ 후기”

영화 ‘기생충’을 연상시키는 에어비앤비 숙박 후기가 등장해 충격을 안기고 있다.

29일 더쿠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수에 위치한 에어비앤비 숙소를 이용한 여성의 후기 글이 게재됐다.

 

이 여성은 “여자 셋이 여수로 1박 2일 여행을 계획하고 숙소 공지, 사진, 후기 등을 살펴 본 후

13만 5520원을 내고 예약했다”면서 “숙소 1층 가운데 계단이 있었는데

‘2층엔 올라오지 말라’고 써 있어 창고 정도로 생각하고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일행은 주변 관광 후 숙소에 돌아와 휴식을 취하며 블루투스 스피커로 음악을 틀었는데

바로 집주인에게 소리를 낮춰달라는 문자가 왔다고.

글쓴이는 “그땐 그냥 ‘조금 시끄러웠나’ 하고 바로 볼륨을 줄였다”며 이상한 낌새를 차리지 못했음을 설명했다.

 

문제의 사건은 늦은 밤 발생했다. 글쓴이가 방에서 쉬고 있는데 친구들이 기겁한 표정으로 들어와

‘집 안에서 남자 코 고는 소리가 들린다’고 얘기한 것. 글쓴이와 친구들은 공포심을 느끼면서도 계단을 올라갔고 소리의 출처가 2층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일행은 곧장 밖으로 나와 집주인에게 전화를 했지만 받질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의 확인 결과 2층에서 자고 있던 사람은 바로 집주인 남성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속옷만 입은 채 자고 있었고, 그곳에서 생활하는 듯 보였다고 전했다.

 

낯선 남성이 같은 공간에 있다는 것에 놀란 일행은 즉시 짐을 꾸려 다른 숙소로 떠났고,

에어비앤비 측에도 바로 알려 집주인으로부터 환불을 받았다.

 

글쓴이는 “분명 ‘집 전체’를 사용한다고 써있어서 예약을 했고, 다른 사람이 있는 줄 알았다면 절대 예약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에어비앤비에서 교육도 하고 집주인이 집을 나간다고도 했지만 워낙 예약이 꽉 차있어

추가 피해자를 막기 위해 제보한다”고 공익을 위한 후기임을 밝혔다.

또 글쓴이는 당시 충격받았던 상황을 떠올리며

“우리는 그래도 계속 옷도 입고 있었지만 만약 커플이 투숙했다면 더 아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