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난리 난 트위터 사진…“경의선 타는 분들 ‘이 사람’ 조심하세요!”

SNS에 퍼진 ‘글’이 크게 관심 받고 있다.

지난 28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지하철에서 마주친 남자 사진과 함께

자신이 친구에게 보낸 메시지로 추정되는 내용을 게재했다.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이용자는 경의선을 타고 가던 중 홍대입구라고 착각해 지하철에서 내렸다.

하지만 가좌역인 것을 깨닫고 곧바로 다시 탔다. 이때 사진 속 남자는 이용자의 행동을 똑같이 따라 했다.

 

문제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용자는 친구에게 “지하철에서 XXXX가 자꾸 손잡고 끌어내리려고 해.

어떡해. 112 신고할까? 어떡해. 앞에 앉아있어. 따라왔어. 어떡하지?”라며 다급한 상황을 전했다.

사진 속 남자는 비스듬한 자세로 앉아 미간을 찌푸린 채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검은색 마스크를 끼고 짙은 색 반소매 카라 티셔츠, 바지를 입고 한쪽 손에는 쇼핑백을 쥐고 있다.

사진을 본 이용자들은 남자의 바지 앞 지퍼가 열린 게 아니냐고 의문을 드러내기도 했다.

해당 게시물은 이틀 만에 1만2천회 이상 공유되면서 퍼지고 있다.

내용이 알려지자 비슷한 일을 겪은 또다른 이용자들의 후기도 줄을 잇고 있다.

 

한 이용자는 “저도 저 사람 만났어요. 경의선에서 기다리는데 제 앞에서 휴대폰 하더니

제가 웃으면서 피하니까 계속 따라오고 뛰어가면 뛰어서 오고 지하철 와서 타려고 하니까

앞에 막고 서서 안 비키고 지하철 안으로 밀어서 넘어지고 그랬어요. 다들 조심하세요”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이용자도 “저도 봤어요. 친구랑 저를 엄청 소름 돋는 눈으로 계속 쳐다보고 자리 옮기면 따라 옮겨서 너무 무서웠어요.

뚫어지게 쳐다봐서 파일로 얼굴 가리니까 급 정색하는 게 너무 소름 돋았어요.

자주 나타나는 것 같으니 조심하세요 다들”이라고 당부했다.

 

처음 게시물을 올린 이용자는 남자의 사진에 모자이크 등 없이 원본 그대로를 노출했다.

SNS 내에서 해당 내용이 퍼지면서 경의선 이용객들에게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이들의 주장에 대한 사실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