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정부, “한국 정부에 실망”…”한국 외교관 성추행 의혹 관련 수사 협조 요청에 협조 안 해”

뉴질랜드 정부가 30일 주 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일하는 자국민이 한국 외교관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과 관련  “뉴질랜드 정부는 한국 정부가 이 사건과 관련한 뉴질랜드 경찰의 앞선

요청에 협조하지 않은 것에 대해 실망을 표현한 바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30일 이 사건에 대한 뉴질랜드 정부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 이메일 질의에
“뉴질랜드의 입장은 모든 외교관이 주재국의 법률을 준수하고 자신들의 행동에 대한
법적 책임을 지기를 기대한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뉴질랜드 외교부는 그러면서 “이 사안은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뉴질랜드 정부는 더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은 2017년 말 한국 외교관 A씨가 주뉴질랜드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뉴질랜드 국적의

남자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것으로 현재 뉴질랜드 경찰이 수사 중이며 지난 25일 뉴질랜드 방송인 뉴스허브에도 보도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