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Q’…유튜버 보겸 ‘뒷광고’에 대해 드디어 입을 열었다

현재 ‘뒷광고’ 논란에 대해 사과 영상을 올린 유튜버 보겸이 또 다시 논란이 터졌다.

유튜브 보겸은 BBQ 치킨 먹방 영상이 광고라는 사실을 밝히며 ‘뒷광고’ 였다고 발언하며 구독자들에게 사과했다.

그가 BBQ 영상을 광고로 숨겼다는 것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유튜브 보겸은 영상을 광고임을 숨기며 시청자에게는 보이지 않는 비밀 태그까지 걸었다.

BBQ 측이 이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10일 BBQ 측은 한국경제TV와 인터뷰에서 “BBQ는 섭외 과정에서 광고 사실을 감추라는 요청을 전혀 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즉, 유튜브 보겸에게 광고를 숨기지 않고 ‘뒷광고’를 요청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번 인터뷰로 유튜브 보겸이 사과 영상에서 “BBQ는 ‘뒷광고’ 였다”라고 밝힌 것은 BBQ 측의 요청이 아닌

유튜브 보겸의 자의적 선택으로 광고주 요청도 없이 독단적으로 광고임을 숨긴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기에 유튜브 보겸이 독단적으로 선택한 일임을 밝히지 않아 BBQ 측이 입장을 따로 발표하게 된 것이다.

유튜브 보겸의 개인적인 행동은 기만적인 표시 · 광고는 사실을 은폐하거나 축소하는 등의 방법으로 표시 · 광고하는 것을 말한다

(‘표시 · 광고법 시행령’ 제3조 제2항). ‘사실’이란 소비자의 구매 선택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실이나 내용을 말하며,

‘은폐’란 이러한 ‘사실’의 전부 또는 일부에 대해 소비자가 인식하지 못하도록 감추는 등의 방법으로 이는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비용을 지불하고 광고를 제안했지만 유튜브 보겸이 단독 행동으로 광고주를 가렸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유튜브 보겸에게 홍보를 요청한 BBQ 측이 보겸의 사과 내용을 반박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