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다녀야 하는데…20살 남친이 아이를 낳아 달라고 합니다”

시도 때도 없이 아이를 낳아달라는 20살 남자친구의 말이 고민이라는 사연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연애 5개월 째인 20대 커플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여성 의뢰인은 “학교를 다녀야 하는데 남자친구가 2개월 전부터 아이를 낳아 달라고 말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남자친구에게 “네가 무슨 능력이 있어서 애부터 갖자는 거냐. 능력은 있냐”며 질문했다.

의뢰인의 남자친구는 “그냥 주변 친구들이 애 낳고 사는 거 보면 좋아 보여서 그런다.

고등학교 때부터 일해서 1000만 원 모았다”고 대답했다.

 

이수근은 “순간적으로 판단하면 안 된다. 아이 갖는 순간 여자친구의 등록금도 너가 책임져야 한다.

무책임한 아빠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 아이를 낳고 싶으면 부양 계획과 명분을 만들어야 한다.

이건 일방적인 고집이다”라며 화를 냈다.

서장훈도 “여자친구가 원하지 않는 임신을 하게 된 상항을 생각해보라.

부부로 살아야 하는데 꿈도 있고 나이도 어리면 멘탈이 나간다. 중요한 문제는 함부로 결정하면 안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에 의뢰인 남자친구는 “지금 자동차 정비 일을 하는데 나중에 점장이 되면 수입이 괜찮아진다. 열심히 일하는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수근은 “열심히 사려는 의지는 좋다. 하지만 아이는 중요한 문제니 좀 더 고민해보라”며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