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만 유튜버 ‘쯔양’에게 고소당했습니다”…’손해배상액 5000만 원 청구 소송’

지난 8일 아주경제는 ‘260만 유튜버’ 쯔양(23·박정원) 소속사 문래빗이 회전초밥 전문점 스시마이우를 상대로

손해배상액 5000만 원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지난해 5월 21일 쯔양은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켠 채 강남역 근처에 있는 스시마이우를 찾았다.

그는 해당 지점 관계자에게 콘텐츠 촬영 동의를 구한 후 먹방을 진행했다.

같은 달 2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도 해당 영상 편집본을 업로드했다.

이후 스시마이우 측은 쯔양 영상을 캡처해 ‘쯔양도 반해버린 맛집’이라는 문구를 넣은 홍보물을 매장에 붙였다.

이로부터 약 1년이 지난 2020년 4월 26일 쯔양 소속사 측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홍보물 제거를 요구했다.

스시마이우 측은 다음 날인 4월 27일 쯔양 사진 등을 모두 내렸다.

 

그러나 법적 분쟁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쯔양 소속사 측이 스시마이우가 쯔양 초상권 및 성명권을 활용해 무단 광고 행위를 했다며

소송을 낸 것. 스시마이우 측은 “영상 촬영하는 데 방해되지 않도록 음향 조절도 해줬다”며 “사진 게시로 수익이 늘어난 것도 없는데

수천만 원 소송에 걸리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데 너무 힘들다”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 6일 쯔양은 뒷광고 논란에 휩싸이면서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