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불법도박 인정‥.”전 매니저 권유로 3~5만원 정도 했다”

 

 

가수 김호중이 최근 전 팬카페를 통해 불거진 불법도박 의혹을 인정,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18일 ‘OSEN’ 보도에 따르면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김호중이 스포츠토토를 한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는데요.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예전에 편의점에서 스포츠토토를 3만원, 5만원씩 시작했다”며 “그러다 전 매니저라고

주장하는 권 모씨의 친한 후배 차 모씨가 굳이 편의점에 가지 않아도 인터넷으로 할 수 있다고 하여,

그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로 3만원~5만원 스포츠토토를 여러차례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처음에는 불법사이트 인지 몰랐으나 추후에 알게 됐고, 스포츠토토를 수차례 더 했던 것 또한 사실”이라고 덧붙였는데요.

관계자는 “(김호중이) 금액을 떠나 명백히 잘못한 것을 인정했다”며 “‘앞으로 더 성실하게 살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시 한 번 팬들과 대중에게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