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병원 탈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원불교 법당에 11시간 숨어있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뒤 파주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다가 탈출해 25시간 만에

서울 신촌에서 붙잡힌 50대 남성 A씨가 서울 원불교 법당에 11시간동안 숨어있었다고 주장했다.

19일 A씨는 뉴시스 인터뷰에서 서울 종로구의 한 원불교 법당 안에 숨어있었다고 주장했다.

병원을 나선 A씨는 서울로 이동해 종로구의 한 카페에 있다가 원불교 법당으로 옮겨가 11시간 동안 숨어 있었다고 했다.

법당 안에 있던 시간에는 타인과 접촉이 없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이후 신촌의 카페로 이동했다.

이후 도주 25시간 만인 19일 오전 1시 15분쯤 이 카페에서 검거됐다. A씨는 병원을 빠져나간 이유로

“폐쇄공포증이 있는 것 같은데 답답해서 나가게 됐다”며 “갇혀있으면 견디지 못한다”고 했다.

A씨는 경기 평택시 177번 확진자다. 지난 9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15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아왔다.

A씨는 18일 오전 병원에서 도주했다. 파주병원은 이날 오전 8시쯤 배식을 위해 병실에 들어갔다가 A씨가 사라진 사실을 알아챘다.

방범카메라(CCTV) 확인 결과 A씨는 18일 오전 0시 18분쯤 병원 정문을 나서는 모습이 찍혔다.

A씨는 흰색 민소매 상의와 환자용 파란색 하의를 입고 하얀색 슬리퍼를 신은 채 병실을 빠져나왔다.

의료진들의 업무 공간 앞에서는 바닥에 엎드려 기어서 이동했다.

A씨는 18일 오전 4시 30분쯤 파주병원에서 약 3km 떨어진 곳에서 버스를 타고 서울까지 이동했다.

A씨는 파주병원에 재입원 조치됐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파주병원 입원 중 도주한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서울에서 신병 확보 후 파주병원에 재입원했다”고 썼다.

최 시장은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의 우리 사회 공동체를 파괴할 수 있는 비상식적 일탈행위로 말미암아

시민 여러분의 불안과 걱정을 야기하게 해 송구스럽다”며 “방역에 집중해야할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당국과 경찰이 도주자 신병확보에 에너지를 낭비하도록 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의 기이한 행동에 분노가 커진다”고 했다.

A씨의 탈출동기와 관련, 최 시장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재입원 당시) 의료진들이
탈출 동기를 물어보니까 김칫국에 독약을 탄다는 등 비상식적인 언급을 하고 있다”며
“탈출 동기(조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의도일 수도 있다. 사랑제일교회 (신도)분들은 이런
피해의식들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A씨에 대한 경찰 수사는 완치 후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