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남편 장례식장 오면서…셀카사진 ‘SNS’에 올린 친구….제정신인가요?”

지난 3일 네이트판에 ‘인스타그램에 남의 가정 부고 소식을 올린 게 제정신인가요?’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있다.

글쓴이는 “두 달 전에 갑작스러운 사고로 남편을 잃었다.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며 “장례식을 치르고

정신없이 보내다 나중에서야 친한 친구 인스타그램을 보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친구가 자기 사진을 올리면서 ‘OO이 남편 부고 소식을 듣고 서둘러 가는 중. 마음이 너무 아프다.

OO아. 기다려’라고 적었더라”며 “여기에 해시태그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셀스타그램’ 등을 달아놨다”고 전했다.

 

쓴이는 결국 화가 났다. 그는 “원래도 친구가 SNS 중독인 건 알았는데 그 글을 보자마자 화가 머리끝까지

나서 따졌다”며 “이런 글을 올려서 관심을 받아야겠냐고 이런 애인 줄 몰랐다고 하니 나보고 유난이라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은 위로 차원에서 올린 건데 왜 두 달이나 지나서 난리냐고 못 지우겠다더라. 그것도 자기 추억이라고”

라며 “내 남편 죽음이 가십거리로 이용되는 건가 화가 나서 욕을 있는 대로 퍼붓고 연을 끊었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랬더니 들리는 소식으로는 겹치는 지인마다 내가 남편 잃고 제정신 아니라며 욕을 하고 다닌다고 하더라”며

“하나하나 대응하기에도 지치고 힘들다. 정말 내가 유난인 거냐. 아니면 그냥 무시해야 하느냐”고 사람들에게 물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진짜 미친X이다”, “그 글과 올린 사진을 영정 사진으로 썼으면

좋겠다”, “그 X에게 동조해 주는 친구들도 같이 끊어라”, “남의 부고를 SNS에 올리고 XX이냐” 등

비난하는 반응들이 쏟아졌다.